Participants

Open design network
Roger Pitiot, Hanna Kim 

Opendesignnetwork.org is an independent initiative aiming to support open understanding of visual communication and design. Main aim of Opendesignnetwork.org is realizing educational and informative activities for different target groups and supporting open understanding and comprehension of design culture through workshops, lectures and discussions.
One of the aims of these activities is building international network of designers & design students that openly discuss, present, create, understand and inform about things related to Design, Architecture and Visual Communication.

오픈디자인네트워크는 전세계를 무대로 활동하고 있는 디자인, 건축, 시각, 오픈디자인 관련 기관 및 인물 네트워크를 구축해놓고자 디자이너이자 홍익대학교 국제디자인전문대학원 교수 로저 피티오가 설립하고 디자이너이자 오픈 디자인 연구원인 김한나가 함께 운영하고 있는 기관입니다. 오픈디자인네트워크는 워크샵과 강의, 토론을 통해 디자인의 다양한 교육과 이해를 도모하는 교육적 역할을 실현하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Creative Commons Korea
Hayoung Shin, Hyuna Kim 

CC(Creative Commons)’s vision is nothing less than realizing the full potential of the Internet — universal access to research and education, full participation in culture — to drive a new era of development, growth, and productivity.
Creative Commons develops, supports, and stewards legal and technical infrastructure that maximizes digital creativity, sharing, and innovation.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는 저작권의 올바른 가치확보 및 문화와 지식공유의 균형점을 위한 오픈라이선스 보급 활동에 그치지 않고, 우리나라에 공유와 개방의 문화가 퍼져나갈 수 있도록 각자 자신의 자리에서 활동하는 여러 영역들을 소개하고 연결하는 오픈 커뮤니티 형성에 노력하고 있습니다.

 

Hacker space seoul
Minhyuck Kang, Jongeon Choi 

Hacker space seoul aims not destruction, but to disassemble and to create something new out of the components, thus twisting the original functional and conceptual idea of anything. The basis for that will be building a network of like-minded people, who ultimately will work together in a common work space.

해커스페이스서울(Hacker space seoul)은 서울 을지로에 위치하고 있으며 공학 및 예술 등 다양한 분야의 네트워크를 갖고 있으며 여러 활동을 펼치고 있는 크리에이티브한 그룹입니다. 오픈소스 3D 프린터를 국내환경에 맞게 개발한 강민혁군과 최종언군이 참여합니다.

 

Waag Society
Bas Van Abel 

Waag Society, institute for art, science and technology, develops creative technology for social innovation.
The foundation researches, develops concepts, pilots and prototypes and acts as an intermediate between the arts, science and the media.
Waag Society cooperates with cultural, public and private parties.

와그 소사이어티는 오픈 디자인 관련하여 활발한 활동을 진행중이며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 위치하고 있는 디자인 및 예술관련한 기관입니다.
패션, 디지털, 그래픽, 미디어, 예술 등 디자인 전분야에 걸쳐서 새로운 시도와 활발한 연구를 지속적으로 하고 있으며 “Open design now”, BIS, 2011의 저자 Bas Van Abel이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로 있습니다.

 

Open Design
Ronen Kadushin

Ronen Kadushin is an Open Designer and design teacher, based in Berlin, Germany. He designs furniture, lighting and accessories.
It tells of successful examples of Ronen’s design practice – the Hack Chair, the Italic Shelf – showing how Ronen works as a designer and revealing how he envisages earning a living from Open Design.

오픈디자인은 베를린 독일에서 산업디자인 관련하여 최초로 혁신적인 오픈 디자인 모델을 기반으로 시작된 회사입니다. 디자이너 로넨 카두신이 설립하여 현재까지 운영하고 있으며 오픈디자인의 창시자라는 말이 무색할 정도로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Openp2pdesign.org
Massimo Menichinelli 

Openp2pdesign.org is a strategic design project, organized as an open source community, for studying and enabling design projects that deal with Open, Collaborative and Complex Systems.
Massimo Menichinelli is founder of Openp2pdesign.org and he is main actress of open design in these days.

오픈피어투피어디자인은 현대 핀란드 헬싱키에서 오픈디자인 박사과정 중에 있는 이탈리아인, Massimo Mechinelli 가 운영하고 있는 기관입니다. 현재 오픈디자인 관련하여 유럽에서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습니다.

 

Opensimsim
Daniel Dandra

In 2007, he set up a collaborative design studio with the focus on sustainable solutions called anOtherArchitect in Berlin. Extending the ideas of a aA Berlin as multidisciplinary platform Daniel co-founded the OpenSource design network OpenSimSim in 2009 which was exhibited at the XII Architectural Biennale in Venice. Ever since follow up collaborations such as the Cloudscap.es Award, OpenJapan or the FutureCityLab were initiated by him with different partners.

2007년 베를린에서 지속가능한 해결방안에 중점을 둔 협업디자인 스튜디오 “어나더 아키텍트”를 설립 후 확장된 아이디어로 오픈소스디자인네트워크인 “오픈심심”을 2009년에 설립하였습니다. 이 아이디어를 확산시키고자 현재까지 다양한 협업 프로젝트를 진행해오고 있습니다.

 

Street messengers
Woonbi Jung

MESSAGE? an object of communication. MESSENGER? a person that carries a message. STREETMESSENGERS? people that carry communication to public. We are messages that public can spread hidden messages in the world. We are able to be messengers who can make the unknown issues known to public. We are going to do it together all across the city and all across the country.

메세지? 소통의 수단. 메신저? 메세지 전달자. 스트릿메신저? 대중에게 소통을 전달하는 사람들. 우리는 전 세계에 숨겨진 메세지를 널리 퍼트릴 수 있는 메신저입니다. 우리는 알려지지 않은 이야기를 대중에게 전달 할 수도 있습니다. 이제 우리는 온 도시와 나라를 넘어서 메세지를 전달하고자 합니다.